독주회서 플루트 매력 발산… “취미가 전공으로”

From the Blog

2012 야마하 사진

독주회서 플루트 매력 발산… “취미가 전공으로”

서울시향 플루트 수석 연주자 박지은

목관악기 플루트는 한국 전통악기 대금과 닮았다. 먼저, 길다란 악기를 앞으로 쭉 내미는 대신 옆으로 맵시 있게 돌려 연주하는 점이 그렇다. 연주자의 입과 악기 사이에 ‘리드(reed)’라는 진동 장치가 없는 점도 같다. 그래서 플루트는 연주자가 불어넣은 숨결이 그대로 음악이 된다. 플루트가 ‘사람의 호흡과 가장 가까운 악기’로 불리는 이유다.

지난 25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리코디아홀에서 열린 플루티스트 박지은(34·사진)의 독주회는 플루트의 팔색조 같은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무대였다. 그녀는 포레·드뷔시·슈베르트 등 거장들 작품으로 시작해 경쾌한 동유럽 민요, 한국 가요 ‘칠갑산’과 민요 ‘아리랑’까지 다채로운 레퍼토리를 소화했다. 앙코르 요청에 우리 동요 ‘섬집아기’를 들려주는 것으로 공연을 마친 그녀를 무대 뒤에서 만나 얘기를 나눴다.

“초등학교 2학년 때 제법 우량아라서 리코더를 잘 불었어요.(웃음) 제 연주를 들은 담임선생님이 플루트를 권하셨죠. 취미로 시작한 게 전공이 됐습니다.”

이날은 혼자 마음껏 기량을 뽐냈지만 박지은은 서울시립교향악단 단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국내 정상급 오케스트라답게 플루티스트들도 하나같이 빼어난 실력을 자랑하는 서울시향에서 그녀는 플루트 수석 연주자 자리를 2005년부터 9년째 지켜오고 있다.

“20대 중반에 서울시향에 입단해 어느덧 30대 중반이 되었네요. 공연이 워낙 잦다 보니 지금은 가족보다도 더 자주 만나는 사이가 됐죠. 그동안 연주자로서는 물론 한 인간으로서도 많이 성장한 것 같아요.”

연말연시가 다가오면서 박지은은 요즘 몹시 바쁘다. 그녀는 12월15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하트하트오케스트라 연주회에 협연자로 나선다.

박지은은 12월16∼18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플루트 위크 코리아 2013’ 행사에도 참여한다. 그녀는 “플루티스트의 꿈과 이상을 주제로 관객과 솔직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태훈 기자

Have your say